안양한라뉴스
bt_homt
안양한라뉴스
’김기성 짜릿 결승골’ , 하이원 4-3 꺾고 시즌 첫 승 2017-09-09 (17:40:21) 2017-09-09 (17:57:50) 


'김기성 짜릿 결승골', 하이원 4-3 꺾고 시즌 첫 승

'용감한 형제' 김기성-김상욱 결승골 합작... 스캇 바니 맹활약



9월 9일 고양 어울림누리 빙상장에서 열린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2017-18 하이원과 원정 경기서

짜릿한 4-3(1-0 1-2 2-1)의 승리를 챙겼다.

올 시즌 첫 승리를 따내며 승점 4점으로 반전을 위한 기회를 만들었다.


신규 외국인 선수 스캇 바니가 공격진서 분전을 펼쳤고 본격적으로 득점포를 쏘아 올리며
 
마수걸이 승리를 챙겼다.


힘겨운 러시아 원정서 2패(1연장패)로 아쉬움이 컸지만, 하이원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고

반전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하이원은 대명을 상대로 1승 1연장패를 기록, 승점 4점으로 순항을 펼치고 있는 상황.

새롭게 팀에 합류한 제이슨 바카시후아의 활약이 더해지며 전력이 지난 시즌에 비해 좋아졌다.

안양 한라는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치열하게 공격을 펼치던 안양 한라는

파워플레이 상황서 골 맛을 봤다.


기세가 오른 안양 한라는 1피리어드 10분 11초, 스캇 바니의 패스를 받은 에릭 리건이 기습적으로

슈팅을 시도했다. 하이원 크리스 앞에서 공격을 펼치던 알렉스 플란트가 침착하게 득점, 1-0으로 앞섰다.


1피리어드서 하이원에 비해 월등한 슈팅수를 기록하며 안정된 경기력을 선보인 안양 한라는

몇 차례 득점 기회가 있었지만 살리지 못했다.


하이원도 만회골을 터트렸다. 2피리어드 1분 35초 가와무라 가즈키가 문전에서 득점, 1-1을 만들었다.

안양 한라는 곧바로 다시 리드했다. 2피리어드 7분 38초 노장들이 골을 합작하며 하이원을 압박했다.

김원중-박우상의 패스를 받은 바니가 하이원 크리스 앞에서 얻은 골리와 일대일 기회서

침착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 안양 한라가 2-1로 다시 앞섰다.

장군멍군 이었다. 하이원은 주장 마이클 스위프트가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2피리어드 종료 24초를 남기고
 
권태안의 패스를 받은 스위프트가 침착하게 득점, 2-2를 만들며 2피리어드를 마쳤다.

하이원은 주장 스위프트가 경기를 뒤집었다. 3피리어드 4분 7초 제프 디멘의 패스를 받은 스위프트가

침착하게 득점, 3-2로 앞섰다.

안양 한라는 침착하게 득점을 뽑아냈다. 하이원의 역습 때 인터셉트에 성공한 안양 한라는

3피리어드 11분 32초 조민호의 패스를 받은 바니가 문전에서 침착하게 상대 골리를 따돌리며 득점, 3-3을 만들었다.


하지만 승자는 안양 한라였다.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하이원이 저돌적인 수비를 펼쳤지만

체력적인 부족으로 실수가 늘어났다. 안양 한라는 하이원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퍽을 따냈다.


결정적인 기회서 안양 한라는 '용감한 형제' 김기성-김상욱이 결승골을 합작했다.

상대 퍽을 따낸 안양 한라는 동생 김상욱이 날카롭게 연결한 퍽을 상대 골대로 달려들던 형 김기성이

침착하게 득점, 3피리어드 17분 42초 4-3으로 다시 앞섰다. 더이상 반전은 없었다.
 
하이원이 엠티넷 플레이를 펼쳤지만 안양 한라는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 시즌 첫 승을 챙겼다.

내일 오후 3시 고양 어울림누리에서 하이원을 상대로 시즌 첫 연승에 도전한다.

▲ 다음글 ’공격본능’ 안양 한라, 하이원 4-0 셧아웃
▼ 이전글 ’체력부담’ 안양 한라, 사할린 원정 연장패

이전글 다음글 리스트


호랑이
2017.09.09(22:38:47) 
화이팅입니다!!!! 홈페이지 매번 업데이트도 감사합니다. 눈에 쏙 들어오네효!
페이스북-안양한라트위터-안양한라
티켓예매바로가기
아시아리그
HPH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