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뉴스
    • 승부샷 끝에 대명 꺾고 2연승 질주!

      2020-11-16 오후 6:07:43

      조회수

      41

       

      승부샷 끝에 대명 꺾고 2연승 질주!

      안진휘, 슛아웃 결승골

       

      안양 한라가 3시간에 걸친 혈투 끝에 대명 킬러웨일즈를 물리치고 국내 대회 6연승을 질주했다.

       

        패트릭 마르티넥(체코) 감독이 이끄는 한라는 16일 안양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40회 유한철배 전국 아이스하키 일반부 대회 2차전에서 대명을 맞아 게임위닝샷(승부치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안진휘의 페널티샷 결승 골에 힘입어 3-2로 이겼다.

        한라는 파워 플레이(상대 페널티로 인한 수적 우세 상황)가 펼쳐지던 1피리어드 5분 29초에 김형준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남희두가 날린 포인트 샷이 대명 골리 이연승에게 리바운드된 후 대명 문전에서 혼전이 벌어졌고 흘러나온 퍽을 김형준이 마무리, 골네트를 갈랐다.

        2피리어드 6분 25초에 한라 남희두가 마이너 페널티(2분간 퇴장), 6분 50초에 송형철이 더블 마이너 페널티(4분간 퇴장)를 받으며 절호의 찬스를 잡은 대명은 8분 44초에 전정우가 공격 지역 왼쪽에서 내준 패스를 받은 김혁이 원 타이머 슬랩 샷으로 동점 골을 터트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한라는 2피리어드 종료 1분 23초를 남기고 송형철이 대명 문전에서 상대 골리를 따돌리고 내준 절묘한 패스를 이현승이 마무리, 다시 앞서 나갔지만, 대명은 3피리어드 14분 22초에 공격 지역 측면을 파고든 오인교의 어시스트로 이총현이 동점 골을 터트렸다.

        정규 피리어드에서 가리지 못한 승부는 5분간의 연장 피리어드로 이어졌고, 대명은 20초 만에 이총현이 날린 회심의 리스트 샷이 한라 골대 오른쪽을 강타하는 불운으로 경기를 마무리하지 못했다.

        연장 피리어드에서도 가리지 못한 승부는 게임위닝샷(GWS)으로 이어졌고, 대명 이총현, 한라 신상훈의 골로 맞선 상황에서 등장한 한라 안진휘가 날린 샷이 대명 골리 이연승의 다리 사이로 파고들며 3시간 가까이 펼쳐진 혈투는 한라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제40회 유한철배 전국 아이스하키 일반부 대회 2라운드는 장소를 고양어울림누리 아이스링크로 옮겨 진행되며 22일 오후 2시 하이원과 대명, 23일 같은 시간 하이원과 한라의 대결이 펼쳐진다.​ 

       

      기사제공: 김정민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홍보팀장 

      0개의 댓글이 등록되어있습니다.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평촌대로 389 안양빙상장 TEL 031-381-6192~3 FAX 031-381-6091 홈페이지관리 youngha.won@halla.com ANYANG HALLA ICE HOCKEY CLUB COPYRIGHT @ 1999-2013 HALLA ANYANG. ALL RIGHTS RESERVED